MY MENU

시조발상지비

용인 이씨는 휘길권을 시조로 그 후손들이 고려 및 이씨 왕조를 거쳐 오늘에 이르는동안 한반도에 널리 퍼져 면면히 세대를 계승하면서 기여하여 왔음은 실로 자랑스러운 일이다. 시조께서는 신라 헌강왕 6년(서기 880년) 이곳 용인에서 탄생하셨다.

본래 천성이 강직하시고 도량이 활달하시며 학문을 즐겨 천문지리에 능통하시었다. 공께서는 고려건국에 공훈이 크셨으므로 고려 태조가 즉위한 후 그공로로 오백호와 산성군을 봉하였으나 공께서는 자신의 영달을 위한 벼슬을 생각하시지 않고 오직 겸양의 마음으로 하사한 록을 사양하시었다.

그 후 태조는 더욱 공의 덕을 승모하여 다시 구성삼백삼한벽상공신삼중대광승록대부사을 제수하고 능선 각28숙을 제하여 공신으로서 제 2위로 정하고 또한 부마를 삼았다. 그 후 공께서는 벼슬을 뜬구름과 같이 생각하시고 고향인 용인에 돌오시어 청빈하게 사시다가 서기 984년 무신에 하세하셨으니 천수가 105세이시며 나라에서는 안의공의 익호를 내렸다. 묘는 이곳 자은교촌이라하나 실전되었다. 국가에 유공한 후손중에는 14세손 휘중인이 고려말의 문하우시 중구성부원군으로 고려가 망한후 조선태조가 구성백을 봉하였으나 받지않으시고 두문동에 입산하시어 고려에 대한 일편단심의 충절을 지키셨다. 그 후 의정부송산사에 조송산 원양촌 김롱암 김일노정 유송은 등과 함께 공을 봉안하여 유림에서 제향을 받들고 있다.

16세손 휘백지는 강원 전라 감사를 역임한바 청렴결백하여 태종때에 청백리의 칭호를 받았으며 27세손 휘세백이 숙종때에 좌의정을 28세손 휘의현이 영조때에 영의정을 31세손 휘재협이 정조때에 영의정을 각각 지냈으며 32세손 휘참현이 예조판서로 문명을 날렸다.

장군으로는 선조 임진난때에 25세손 휘유일과 23세손 휘일이 대공을 세워 무명을 날렸으며 이 외에도 수많은 보국안민의 사표가 되어 용인이씨의 혁혁한 전통을 빛냈으며 현재에도 각게 각분야에서 제재한 인사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음은 바로 우리 용인이씨로 하여금 탁월한 긍지를 갖게하는 바라 하겠다.